여의도순복음교회, 수도권 코로나19 경증환자 위한 생활치유센터 제공키로
상태바
여의도순복음교회, 수도권 코로나19 경증환자 위한 생활치유센터 제공키로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09.03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파주시에 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영산수련원.(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목사 이영훈)가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증환자들을 위한 생활치유센터를 제공한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경기 파주시 오산리에 있는 교회 소유 영산수련원 2개동을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을 위한 생활치유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교회 측은 "최근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서울시가 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교회에 요청해 옴에 따라 영상수련원을 생활치유센터로 제공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지난 3월초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했을 당시, 자발적으로 영산수련원을 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유센터로 내놓은 적이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영산수련원은 본관과 신관 2개동으로 구성돼 있으며 총 객실 89개에 수용 인원은 832명에 이른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수용 인원과 절차, 방식 등 구체적인 실무 내용을 서울시 보건당국과 협의해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서울시는 3일 브리핑을 통해 현재 서울의 중증환자치료병상은 10개이고, 감염병 전담병원은 5개소를 운영 중이며 금주 중에 1개소를 추가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생활치료센터는 6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금주 중에 1개소를 추가할 방침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