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구하려 나라가 무엇을 했나"…北피격 공무원 아들의 자필편지
상태바
"아빠 구하려 나라가 무엇을 했나"…北피격 공무원 아들의 자필편지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0.0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공무원의 아들이 쓴 자필 편지 © 뉴스1(이래진씨 제공)

(서울=뉴스1) 북한군에 피격돼 숨진 공무원의 아들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자필 편지에서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며 호소했다.

북한군 피격으로 숨진 해양수산부 산하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해양수산서기(8급) 이모씨(47)의 친형 이래진씨(55)는 동생의 아들 이모군이 이런 내용을 담은 대통령에게 쓴 자필 편지를 5일 공개했다.

이군은 편지에서 "여느 때와 다름없이 통화했던 아빠가 갑자기 실종되면서 매스컴과 기사에서는 증명되지 않은 이야기까지 연일 화젯거리로 나오고 있다"며 "아무것도 모르는 어린 동생과 저와 엄마는 매일을 고통 속에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아군은 "아빠는 제가 다니는 학교에 오셔서 직업소개를 할 정도로 직업에 대한 자부심이 높으셨고 다수의 표창장을 받은 제 눈으로 봤다"며 "이런 아빠처럼 저 또한 공무원이 되고 싶어 준비하고 있는 걸 아빠가 잘 알고 계셨다"고 밝혔다.

이어 "수영을 전문적으로 배운 적 없는 마른 체격의 아빠가 39km의 거리를 조류를 거슬러 갔다는 것이 진정 말이 되느냐"며 반문했다.

이군은 "북측 해역에서 발견됐다는 사람이 제 아빠라는 사실도 인정할 수 없는데 나라에서는 설득력 없는 이유만을 증거라고 말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또한 "이 고통의 주인공이 대통령님의 자녀 혹은 손자라고 해도 지금처럼 할 수 있느냐"며 "아빠가 왜 거기까지 갔으며 국가는 그 시간에 아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왜 아빠를 구하지 못하셨는지 묻고 싶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이군은 "시신조차 찾지 못한 현 상황을 누가 만들었으며 아빠가 잔인하게 죽임을 당할 때 이 나라는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왜 아빠를 지키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며 "아빠의 명예를 돌려달라"고 글을 끝맺었다.

한편 이씨는 지난달 21일 서해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후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숨졌고 이후 시신까지 불태워졌다고 국방부는 발표했다. 우리 군은 이씨의 실종이 단순 사고가 아니라 월북으로 판단한다는 평가를 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