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발(發), 軍 사이버공격 3년 사이 10배 급증"
상태바
"중국발(發), 軍 사이버공격 3년 사이 10배 급증"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0.10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을 제기한 당직사병 A모씨에게 공식 사과를 하고 있다. 2020.9.2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우리 군을 겨냥한 탈취·해킹 등 사이버공격 시도가 가장 빈번하기 이뤄지고 있는 국가는 중국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회 여당 간사인 황 의원이 이날 국강부 사이버작전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8월까지 우리 군에 대한 사이버공격 시도는 3만401회였다. 이는 연평균 약 6500건으로, 하루 평균 약 18건에 해당한다.

군 기밀과 정보를 노린 사이버공격은 2016년 3150건에서 2019년 9121건으로 3배 증가했으며, 2020년 8월 기준 약 8700건으로 올해 1만건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사이버공격이 빈벌하게 발생하는 중국발(發) 공격은 3년 사이 10배 가까이 급증했다. 2017년 약 1000건에 불과했던 중국발 사이버공격은 2019년 1만건 이상으로 증가했다.

사이버작전사령부는 이와 관련해 "공격주체를 은직하기 위해 IP변조, 제3국 경유 등의 기술을 활용하기 때문에 중국발 사이버공격이 반드시 중국 정부나 군의 소행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4차 산업혁명과 더불어 군의 시스템이 첨단화되고 있는 가운데 해킹, 기밀탈취 등 사이버공격은 국가 안보에 있어 치명적인 위협"이라며 "다양하고 빠르게 진화하는 사이버공격에 대응하여 보다 촘촘한 대응체계 구축과 다양한 훈련 등을 통해 철저한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