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북한 신무기 공개 우려…한미 정밀분석 중"
상태바
국방부 "북한 신무기 공개 우려…한미 정밀분석 중"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0.12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0일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진행된 열병식 소식을 1~11면에 걸쳐 보도했다. 신문은 이날 열병식에서 여러 가지 신형 무기들을 대거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신형 ICBM은 화성-15형이 실렸던 9축(18바퀴) 이동식발사차량(TEL)보다 길어진 11축(바퀴 22개)에 실려 마지막 순서로 공개됐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국방부는 북한이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에서 다양한 신무기를 공개한 것과 관련해 우려를 표하고 한미가 함께 정밀분석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11일 "북한은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해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하고 다양한 무기들을 공개했다"며 "우리 군은 북한이 새로운 장거리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무기 등을 공개한 것에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어 "새롭게 공개된 북한의 무기체계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분석 중에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이번 열병식에서 새로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초대형방사포 등 신형 무기들을 선보였다.

국방부는 "다만, 군사력을 선제적으로 사용하지 않겠다는 북한의 입장에 주목한다"면서 "'9.19 군사합의'의 완전한 이행 등 실질적인 군사적 긴장완화에 호응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