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ICBM 열병식에 정말 화났다"
상태바
"트럼프, 北 ICBM 열병식에 정말 화났다"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0.12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이 지난 10일 조선노동당 창건 제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공개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0일 공개된 북한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관련해 화를 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 온라인매체 복스의 안보담당 기자 알렉스 워드는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가 (북한의) 미사일 퍼레이드에 대해 정말 화를 냈다"면서 "백악관 당국자들에게 김정은에 대한 실망감도 표출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앞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개최한 조선노동당 창건 제75주년 기념 열병식에서 11축22륜(바퀴 22개)짜리 이동식발사대(TEL) 차량에 실린 신형 ICBM을 비롯해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4형' 등 다수의 신형무기를 선보였다.

전문가들은 이 가운데 북한의 신형 ICBM에 대해 외관상 미국과 옛 소련의 ICBM보다 크고 다탄두 탑재가 가능한 기종인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북한이 아직 이 미사일의 시험발사를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일부 전문가들로부턴 '성능이 의심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미국 온라인매체 복스의 안보담당 기자 알렉스 워드가 11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퍼레이드에 정말 화를 냈다"는 소식통의 전언을 소개했다. (워드 트위터 캡처) © 뉴스1

북한은 지난 2017년 11월 이후 3년 가까이 핵실험과 ICBM급 시험발사를 중단한 상태. 대신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화두로 2018년부터 미국과 협상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미 대통령 간의 정상회담이 2차례 성사됐다.

그러나 북미 양측은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대상·방식과 그에 따른 대북제제 해제 등 보상 문제에 대한 이견을 끝내 좁히지 못했고, 작년 10월 스웨덴에서 진행된 실무협상 뒤론 양측의 가시적 접촉 또한 끊긴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김 위원장은 이번 열병식 연설에서 핵무기와 관련, "우리의 전쟁 억제력이 결코 남용되거나 절대로 선제적으로 쓰이지는 않겠지만, 만약 그 어떤 세력이든 우리 국가의 안전을 다쳐놓는다면 가장 강력한 공격적인 힘을 선제적으로 총동원해 응징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 정부는 아직 북한의 이번 열병식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