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중일정상회의 불참 가능성…외교부 "연내 개최 노력 중"
상태바
日 한중일정상회의 불참 가능성…외교부 "연내 개최 노력 중"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0.14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정부가 한중일 3국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를 노력 중이라며 유관국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3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 관련 일본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한중일 정상회담에 불참할 것이라는 뜻을 전달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와 관련해 "외교당국 간 구체 협의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이 같이 밝혔다.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한 수용 가능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으면 참석하지 않겠다고 한국에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소송에서 패소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이 매각되지 않도록 한국 정부가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신문은 한국이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일 가능성이 낮아 한중일 정상회담이 연내 개최되지 못하고 늦춰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대신 3개국 간 외교부 국장급 협의를 실시하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전범기업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은 지난 2018년10월 한국 대법원으로부터 강제징용 피해자 4명에게 1억원씩 배상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받았지만 그 이행을 거부해왔다.

이에 따라 피해자 측은 일본제철의 한국 내 자산에 대한 압류 및 매각명령을 신청했다. 일본제철은 자산압류 명령에 불복해 항고했지만 이르면 연말쯤 매각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일본 측에서는 한국 정부의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회담 참석에 이같은 조건을 붙인 것으로 풀이된다.

교도통신도 지난달 30일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 한국이 일본제철의 자산을 매각하지 않는다고 약속해야 스가 총리가 방한할 수 있다고 전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