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내달부터 판문점 견학 재개…"북측과 협의한 바 없어"
상태바
통일부, 내달부터 판문점 견학 재개…"북측과 협의한 바 없어"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0.19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25전쟁 정전협정 66주년을 맞은 27일 경기 파주 비무장지대 내 판문점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2019.7.27/뉴스1

(서울=뉴스1) 정부가 1년 1개월 만에 새로운 체계로 판문점 견학 재개에 나선다.

통일부는 19일 "오는 11월 4일 판문점 견학지원센터 개소식 개최 및 시범견학 이후 11월 6일부터 본견학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판문점 견학은 1970년 유엔사령부에서 외국인 대상으로 진행을 시작하다 1980년부터 내국인 견학도 가능해졌다. 그러다 지난 2019년 10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에 따라 방역 차원으로 잠정 중단된 바 있다.

통일부는 판문점 견학을 재개하면서 판문점을 보다 국민들이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방문 절차를 대폭 개선했다고 밝혔다.

우선 기존에 통일부·국방부·국가정보원으로 나눠져 있던 판문점 견학 창구를 통일부에 '판문점 견학지원센터'를 설치함을 써 일원화했다. 국민 누구나 센터 누리집을 통해 오는 10일 오전 10시부터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또 과거에는 단체 단위로 30~40명 견학만 허용되었으나 이제는 개인·가족 단위로 최대 5명까지 자유롭게 신청이 가능하다. 견학 신청 기간은 최소 60일 전에서 14일 전으로 대폭 줄었으며 견학 신청 연령도 만 10세 이상에서 만 8세 이상으로 확대돼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견학이 가능해졌다.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속 상황을 고려해 우선 견학 규모와 횟수를 기존의 2분의 1 수준으로 줄여 소규모로 재개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기존에는 1일 4회에 회당 80명씩 관광했지만, 이번엔 1일 2회에 회당 40명으로 축소 운영한다. 이후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견학 횟수와 규모를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파주 지역은 올해 6월 이후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그동안 소독 장비, 멧돼지 차단 울타리, 발판소독조 등을 설치했고 방역당국과 합동점검도 마쳤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서도 체온계·손소독제 등을 비치했으며 시설·차량 정기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견학 과정에서 개인 방역을 위해 발열 점검, 마스크 착용, 사회적 거리두기 등 지침도 철저히 준수할 예정이다.

통일부는 "새로운 체계의 판문점 견학은 2018년 판문점선언과 군사분야 합의서에서 합의한 대로 판문점의 비무장화와 자유왕래를 실현하는 데 초석이 될 것"이라면서 "판문점을 시작으로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 개방 확대 등 DMZ를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번 판문점 견학 재개와 관련 북측에 통지문 또는 연락선 등을 통해 관련 사실을 통보하지 않았다. 판문점 견학 재개는 남북간 합의가 필요한 사항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판문점 상황에 대한 안전 판단이 있었다"면서 "판문점 견학 재개와 관련 북측과 협의한 바는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판문점은 쌍방(남북) 모두 비무장 상태로 경비인원이 근무를 하고 있고 판문점 견학을 재개하는 데 별다른 (안전문제) 이상이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여 대변인은 '남북 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자유왕래 등 추가 진전된 내용이 있는가'를 묻는 질문에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에 따르면 판문점의 자유왕래도 합의한 바 있지만 아직까지 이와 관련해서 북측과 합의가 진전되지 않고 있다"면서 "이 문제는 우리 측과 유엔사 간에는 관련 협의를 계속 해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판문점 견학 동선은 '임진각 판문점 견학 안내소'를 거쳐 'JSA 경비대대', '판문점' 순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