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2023년 유엔기후변화 당사국총회 유치전 가세
상태바
제주, 2023년 유엔기후변화 당사국총회 유치전 가세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0.19 2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을 통해 '2023년 제28차 유엔기구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 계획을 밝혔다. 2020.10.13 /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제주=뉴스1) 제주특별자치도가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8) 유치전에 가세했다.

제주도는 지난 16일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8)의 성공적인 제주 유치를 위한 실무 태스크포스(TF)회의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2023년 개최 예정인 COP28은 197개국 정부대표단 등 2만 여명이 참가하는 최대 규모의 국제 환경회의로,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제주도는 제주도의회와의 상설정책협의회에서 COP28 제주 유치를 위한 공동노력에 합의했다.

또 제주형 뉴딜 종합계획에 COP28 유치를 10대 핵심과제에 포함했다.

원희룡 지사도 지난 13일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COP28 제주 유치를 표명하기도 했다.

제주도는 속도감 있는 COP28 제주 유치 추진을 위해 짜임새 있게 유치 활동을 뒷받침할 실무 TF를 구성·운영하고 있다.

실무 TF는 제주도와 행정시 및 유관기관인 제주국제컨벤션센터, 제주컨벤션뷰로, 제주관광공사, 제주관광협회, 제주연구원 소속 전문가 등으로 구성됐으며, 유치를 위한 사전준비 작업, 홍보전략 마련, 전문가 인적 네트워크 연계 등 행정지원체계를 구축한다.

실무 TF 1차 회의에서는 기후변화 관련 인적네트워크 구성, 제주의 그린뉴딜, 카본프리 아일랜드 등 저탄소 정책 성과와 COP28 제주 유치를 연계한 홍보 강화, TF 인적 구성 확대 방안 및 자문단 구성에 대해 논의했다.

이에 따라 TF 인적 구성을 언론·대외협력·저탄소 분야 등으로 확대하고, 기후변화협약과 관련한 도내·외 전문가 등 인적 네트워크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범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헤 언론 및 SNS 등에 제주의 저탄소정책 성과와 COP28 제주 유치 홍보를 강화하고, 11월 중에 2차 회의를 개최해 COP28 제주 유치 홍보 전략과 유치위원회 구성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제주도가 총회 유치에 성공하면 회의가 열리는 2주간 2만여명이 체류함에 따라 1583억원의 경제 유발 효과(2020년 2월. 광주전남연구원)를 얻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또 총회 개최에 따른 비용편익(B/C) 분석값은 1.8로 매우 높아(2020년 7월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관광수입 및 고용증대 등의 경제부양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문경삼 도 환경보전국장은 "정부는 내년 제26차 총회에서 제28차 총회 개최국이 한국으로 확정되면, 개최도시를 공모·선정할 계획이다"며 "세계자연보전총회(WCC), 제8차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 재무장관회의 등 지난 국제행사를 개최했던 경험을 토대로 전문가 등 민·관이 협력해 국제행사를 유치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개최도시 선정을 놓고 제주를 비롯해 인천시, 고양시, 여수시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경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