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북한인권보고관 "내주 한국에 서해 피살 사건 정보 요청"
상태바
유엔 북한인권보고관 "내주 한국에 서해 피살 사건 정보 요청"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1.09 2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 인권 특별보고관. 2019.6.21/뉴스1

(서울=뉴스1)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다음주 한국 정부에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정보를 공식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7일 보도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RFA에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한국 정부에 보낼 공식 혐의서한(allegation letter) 내용에 대해 논의했다며 "다음주 제네바 유엔본부 주재 한국대표부를 통해 전달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피격 사건을 국제 인권법을 위반한 '자의적 살해'라고 규정하고, 북한뿐 아니라 한국에도 피격 사건에 대한 모든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구해 왔다.

그는 북한에도 자료 정보를 요청하는 혐의서한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우리 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엔이 자료 제출 등을 요청할 경우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