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美 대통령 '당선' 바이든에 축하 서한…"한국의 친구라 믿는다"
상태바
반기문, 美 대통령 '당선' 바이든에 축하 서한…"한국의 친구라 믿는다"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1.10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2020.10.29/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서울=뉴스1)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미국 대선에서 사실상 승리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에게 공개서한을 통해 축하의 뜻을 전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9일 반기문 재단을 통해 발표한 '당선 축하 서한'을 통해 "각하의 리더십이 미국의 번영뿐만 아니라 세계의 평화를 증진하는 시대적 과업을 커다란 성공으로 이끌어 갈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유엔 사무총장 재직 시 미국의 부통령이었던 바이든 후보와의 인연을 "세계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일했던 추억을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취임 직후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과의 전쟁에 혼신의 힘을 쏟겠다는 각하의 다짐은 세계 시민에게 큰 용기와 격려를 줬다"라며 "기후변화 협약에의 신속한 복귀를 천명한 것도 마음으로부터 환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국제사회의 선도적 지도력을 회복해 유엔과 함께 지난 수년간 손상된 다자주의를 강화하고 인류가 직면한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 우리의 자손들에게 보다 나은 미래를 물려줄 수 있을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많은 한국인들은 각하가 한국과 한국인의 진정한 친구라고 믿고 있다"라며 "한미 동맹은 피로 굳게 맺은 군사동맹에서 시작돼 이제 포괄적 가치동맹으로 발전됐으며 각하의 리더십 아래 앞으로 더욱 공고한 동맹으로 한 차원 높은 발전을 이루게 되길 바란다는 말을 하고 싶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반 전 사무총장은 바이든 후보가 승리를 선언한 '윌밍턴 연설'에서 그가 '신념을 지키는데서 그치는 게 아니라 그 신념을 확산시킬 것'이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그 여정에 자랑스럽게 동참할 것이며 기회가 되면 직접 만나 공동의 신념과 가치에 대해 더욱 깊은 대화를 나눌 수 있게 되기를 고대한다"라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