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국내 최초로 수상태양광 친환경 인증받아
상태바
수자원공사, 국내 최초로 수상태양광 친환경 인증받아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1.10 0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뉴스1

(대전ㆍ충남=뉴스1) 한국수자원공사가 6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으로부터 수상태양광 발전 전력에 대해 국내 최초로 ’환경성적표지‘ 인증서를 받았다.

환경부가 총괄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운영하는 ’환경성적표지‘ 인증은 제품 또는 서비스의 제조 단계부터 사용, 폐기까지 전체 과정에 대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계량화해 평가하는 제도다.

이번 인증은 한국수자원공사가 경남 합천댐과 충남 보령댐, 충북 충주댐에 조성한 수상태양광발전설비에서 생산된 전력(총 시설용량 5.5MW(메가와트))이 배출하는 온실가스량을 평가해 이뤄졌다.

평가 방식은 전력 1kw를 생산하기 위한 온실가스 배출량(kgCO /kWh)을 계산, 발전 과정뿐 아니라 수상태양광발전설비 조성 단계부터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합산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평가 결과 이들 3개 수상태양광발전설비가 1kw의 전력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는 합천댐 0.099kgCO₂/kWh, 보령댐 0.112kgCO₂/kWh, 충주댐 0.075kgCO₂/kWh이다.

이들 3개 수치의 평균은 0.095kgCO₂/kWh로서 국내의 주요 발전 방식인 석탄화력발전의 0.992kgCO₂/kWh와 비교하면 낮은 수치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 세계적인 에너지 전환이 요구되는 시점에서 친환경 에너지는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어가고 있다”며 “수상태양광 보급 확대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은 물론 지역과 함께 상생하는 한국형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