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익산시, 용안생태습지 '국가정원 지정' 행정절차 돌입
상태바
전북 익산시, 용안생태습지 '국가정원 지정' 행정절차 돌입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1.10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 용안생태습지 전경(익산시 제공)2020.11.9/뉴스1

(익산=뉴스1) 전북 익산시가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국내 최대 규모의 ‘용안생태습지’를 국가정원으로 지정받기 위한 행정절차에 돌입했다.

시에 따르면 9일 정헌율 시장 주재로 용안생태습지 국가정원 추진 현황과 관광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TF팀 회의가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행정지원과와 문화관광산업과, 산림과 등 7개 부서장이 참석해 국가정원 추진에 필요한 사항과 내년도 사업 방향 등을 논의했다.

TF팀은 ‘국가정원 등록 추진’과 ‘관광 활성화’등 투트랙 전략으로 용안생태습지 관광 명소화에 나선다고 보고했다.

또 국가정원 지정 타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국수목원관리원에 사전 컨설팅을 요청했으며 기본계획 용역을 추진하기 위한 사업비 확보도 추진 중이다.

이밖에도 관광객들의 편의를 위해 생태습지 인근에 주차장을 추가 확보하고 노후시설과 산책로 정비, 내부관광 순환 차량 도입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를 거쳐 순차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정헌율 시장은 “금강과 연계한 용안생태습지를 활용해 관광도시로 도약할 절호의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며 “관계부서의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통해 용안생태습지를 국가정원으로 지정하고 전국의 대표 생태 관광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금강변에 위치한 용안생태습지는 난포리 일원에 67만㎡(20만평) 규모로 조성된 대규모 생태습지 공원으로 청개구리, 풍뎅이 광장 등 4개의 광장과 야외학습장, 조류 관찰대, 전망대, 억새동산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인근에 조성된 4km에 이르는 바람개비길은 자전거 라이딩을 즐길 수 있으며 저녁이면 금강과 억새가 어우러진 그림 같은 노을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