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호' 한국계 北전문가 정박 합류…인수위원회 기관검토팀
상태바
'바이든호' 한국계 北전문가 정박 합류…인수위원회 기관검토팀
  • 북한선교신문
  • 승인 2020.11.1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박 브루킹스연구소 한국 석좌 © 뉴스1

(서울=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 기관검토팀에 한국계 북한 전문가인 정박(박정현·46) 브루킹스연구소 한국 석좌가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현지시간) 바이든 인수위가 발표한 분야별 인수위원 명단에 따르면, 박 석좌는 '정보당국' 분야 23명 가운데 이름을 올렸다. 기관검토팀은 정부 핵심 기관들과 접촉해 예산을 비롯해 계류 중인 정책 등의 정보를 수집해 원활한 정권 인수를 담당하고 있다.

미 소식통은 12일 "(바이든 당선인의 상원 외교위원장 시절 보좌관 출신으로 2008년 버락 오마바 당시 대선 후보 캠프에서 한반도팀장을 맡았던) 프랭크 자누치 미국 맨스필드 재단 대표가 박 석좌의 바이든 캠프 합류를 도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캠프 외교안보 워킹그룹에 중국전문가인 엘리 래트너가 단장을 맡고 있고, 한반도 쪽에서는 정 박, 자누치가 활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석좌는 미 중앙정보국(CIA)과 국가정보국(DNI)에서 2009∼2017년 동안 북한 담당 선임 분석관으로 근무했다. 이후 2017년부터 워싱턴 싱크탱크인 브루킹스연구소에서 연구활동을 해 왔다.

박 석좌가 기관 리뷰팀에서 국방, 국무 분야가 아닌 정보 분야로 활동하게 되면서 바이든 신 정부에서 백악관에서 정책 보좌역활을 맡거나 CIA에서 북미협상과 관련해 물밑 작업을 담당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바이든 캠프에서 한반도 정책 분야 CIA 출신인사로는 박 석좌 외에 수미 테리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선임연구원이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 석좌는 언론 인터뷰나 기고 등을 통해 한국에서도 많이 알려져있다. 그는 올해 김정은 국무위원장 체제를 분석한 저서 '비커밍 김정은'을 출간하기도 했다.

향후 박 석좌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방향을 결정하는 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박 석좌 등이 바이든 행정부로 합류하면서 대북 정책이 어떻게 구현될지도 관심사다.

박 석좌는 지난 5월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대북 정책에 대해 "미국이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것도, 군축 협상에 나서는 것도 답은 아니다. 이는 북한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뿐 아니라 핵무기를 개발하려는 전 세계의 모든 나라에도 나쁜 선례를 남긴다"고 했다.

그는 "결국 미국이 외교적 노력을 지속하는 수밖에 없다. 그나마 이 방식이 제일 낫다"며 북미 대화의 지속성을 강조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